말 씀

선방경책

중노릇 하는 법 - 경허대선사

중노릇 하는 법 경허대선사

  

 

 

대저 중노릇 하는 것이 적은 일이리요잘먹고 잘입기 위해 중노릇 하는 것이 아니라 부처되어 살고 죽는것을 면하고자 하는 것이다부처되려면  몸에 있는 내마음을 찾아 봐야 하는 것이니 내마음을 찾으려면몸뚱이를 송장으로 알고 세상일은  꿈으로 알아야한다사람 죽는 것이 아침에 있다가 저녁에 죽는줄로 알고 죽으면 지옥에도 가고 짐승도 되고 귀신도 되어 한없는 고통 받는 줄을 생각하여 세상만사  잊어버리고 항상 내마음을 궁구하여야 한다보고 듣고 일체일을 생각하는 놈이 모양이 어떻게 생겼는고 모양이 있는 것인가 모양이 없는 것인가 큰것인가 적은가 누른가 푸른가 밝은가 어두운가 의심내어 궁구하되고양이가 쥐잡듯이 닭이  안듯이즑은 쥐가 쌀든 궤짝 쫏듯 항상 마음을 한군데 두어 궁구하여 잊어버리지 말고 의심하여 일을 하더라도 의심을 놓지 말고 그저 있을때라도 의심하여 지성으로 해나가면 필경에  마음을 깨달을 때가 있을 것이니 부디 신심내어 공부할지니라.

 

사람되기 어렵고 사람되어도 사나이 되기 어렵고사나이 되어도 중노릇하기 어렵고 중이 되어도 부처님 바른법 만나기 어렵다그런일 깊이 생각하며 부처님 말씀하시길 사람이 된이는 손톱위의 흙같고 사람의  잃고 짐승된 이는 온세상 흙같다 하시고  사람의  한번 잃으면 억만년이라도 다시 회복하기 어렵다 하셨다 항상 지옥에 처하기를 동산에 놀듯 하며 아귀귀신이나 축생되기를 내집에 있듯 한다 하시며한번 성불하면 다시 죽도살도 않고 고생안받는다 하시니 이런말씀 자세히 들어 생각할지니라.

 

예전에 권선사라는 스님은 아침부터 공부하다가 해가 질때 다리뻗고 울며 가로대 오늘해도 공연히 지내고 마음 깨닫지 못하였다 하고 날마다 그러한 이도 있고 공부하느라 마음 지극히 먹은 이를 모두 적을 수 없다 죽고 살기를 잊고 먹고 입기를 잊고 잠자기도 잊고 공부하셨으니 우리도 그렇게 하여야 공부가 될터이니 자세히 생각할지니라동산스님 말씀하시되 거룩하다는 이름도 구하지 말고 재물도 구하지 말며 영화스러운 것도 구하지 말고 그럭저럭 인연 따라 한세상 지내서  떨어지거든 거듭 기워입고양식없거든 가끔 구하여 먹을지로다 밑에 세마디 기운이 끊어지면 문득 송장이요 죽은 후에  이름뿐이로다한낱 허황한 몸이 몇일이나 살거라고 쓸데없는  하느라 내마음 캄캄하게 하고 공부하기 잊어버리느냐고 하셨다.

 

내 마음 깨달은 후에 항상 그마음 보전하여 깨끗하고 고요히 하여 세상에 물들지 말고 닦아가면 한없는 좋은일이 하도 많으니 부디 깊이 믿으며 죽을 적에라도 아프지도 않고 앓지도 않고 마음대로 극락세계에도 가고 가고 싶은대로 가나니라부처님 말씀하시길 남녀노소   믿고 공부하면 모두가 부처되리라 하시니 어찌 사람을 속이겠는가오조 홍인대사 말씀이 내마음 궁구하면 깨달을 것이니라 하시고 맹세하시되 너희가 내말을 곧이 듣지 않으면 세세생생에 호랑이에게 죽을 것이요 내가 너희를 속이면 후생에 지옥에 떨어지리라 하셨으니 어찌 믿지 아니하리요

 

공부하는 사람이 마음 움직이지 않기를 산과 같이 하고 마음 넓게 쓰기를 허공가 같이 하고 지혜로 불법 생각하기를 날과 달같이 하여 남이 나를 옳다고 하든지 그르다고 하든지 마음에 끄달리지 말고 다른사람의 잘잘못을 내마음으로 분별하여 참견말지니라좋은일 당하든지 좋지 않은 일을 당하든지 마음을 편안히 하며 무심히 가져서 남봄에 숙맥 같이 지내고 병신같이 지내고 벙어리같이 소경같이 귀먹은 사람같이 어린아이 같이 지내면 마음에 절로 망상이 없어 지나니라설사 세상일을 똑똑히 분별하더라도 비유컨대 똥덩이 가지고 음식만들려는 것과 같고 진흙가지고 흰옥 만들려는 것과 같아서 성불하여 마음 닦는데도 쓸데없는 것이니 부디 세상일을 잘하려 말지니라다른사람 죽는 것을 내몸과 같이 생각하여 내몸을 튼튼히 믿지 말고 때때로 깨우쳐 마음 찾기를 놓지 말지니라.

 

이마음이 어떻게 생겼는고 의심하여 오고 의심하여 가고 간절히 생각하기를 배고픈 사람이 밥생각 하듯 잊지말지니라부처님 말씀하시길 일체 세상이  허망이며중생하는 모든일  나고 죽는 법이라 하시며 오직 제마음 깨달아야 진실한 법이라 하셨다.

 

술을 먹으면 정신이 흐리니 먹지 말것이요음행은 정신갈려 애착되니 상관 않을 것이요살생은 마음에 진심을 도우니 아니할 것이요고기는 먹으면 정신이 흐리니 먹지 말것이요거짓말은  마음에 사심을 기르니 하지말것이요도적질은 내마음에 탐심을 늘리니 말것이요파와 마늘은  마음에 음심과 진심을 도우니 먹지말것이요 나머지 일체것이 내게 해로운 것이니 간섭치 말지니라목우자스님 말씀이 재물과 색이 앙화됨이 독사보다 심하니 몸을 살펴 그른줄 알아 항상 멀리 하라시니 이런 깊은 말씀을 본받아 행하여야 공부가 순히 되느니라부처님 말씀에 한번 진심내면 백만가지 죄가 생기니 제일 골내는 마음을 참을지니라예전 스님네 씀이 골내는 마음으로 호랑이와 뱀과 벌과 그런 독한 물건이 되고가벼운 마음으로 나비 새가 되고좀스런 마음으로 개미 모기가 되고탐내는 마음으로 배고파 우는 귀신이 되고탐심과 골내는 마음많고 크면 지옥 가고일체마음이  여러가지 되어가니 일체 여러가지 마음이 없으면 부처가 되나니라.

 

착한 마음 좋다하여도 또 천당으로 갔다가 도로 떨어져 지옥이나 축생이 되어가니 착한마음도 쓸데없고일체마음을 없애려 하면 다른대로 갈것 없고 마음이 깨끗하여 혼돈하지 아니하면 캄캄한 대로 가지 아니한다고요하고 깨끗한 마음이 부처되는 길이니 내마음을 항상 의심하여 궁구하면 자연 고요하고 깨끗해지니 극히 고요하고 깨끗하면 절로 마음 깨달아 부처되나니라돌아가지 아니하고 곧은 길이니 이렇게 하여 갈지니라.

 

이 법문 가끔보고 읽고 남에게 일러주면 팔만대장경 본 공덕과 같고 그대로 공부하면 일생에 성불할 것이니 속이는 말로 알지말고 진심으로 믿어 갈지니라산은 깊고 물은 흐르고 각색 초목은 휘어져 있고 이상한 새소리는 사면에 울고 적적하여 세상 사람은 오지 않는데 고요히 앉아 내마음을 궁구하니 내게 있는 내마음이 부처 아니면 무엇인가듣기 어려운 좋은법 들었으니 신심을 써서 할지니라마음을 너무 급히 쓰면 신병이 나고 두통도 나나니 마음을 가라앉혀 편안히 하여가라 조심하라 억지로 생각하지 말고 의심을 내서 하라.

  • 법원스님(능은) 2020.07.25 09:39
    살다보면 타성이란 놈이 온다
    근묵자흑: 먹을 가까이하면 먹물들기마련

List of Articles
제목 조회 수
중노릇 하는 법 - 경허대선사 1 1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